83 6 1
join login Category
한완택
[Golf] 300야드 장타치고 싶다면…이것만은 꼭!
◆ 몸을 돌리는 게 아니라 꼬는 것이다
흔히 백스윙을 할 때 어깨를 돌리라고 한다. 하지만 그것만 생각하면 제대로 꼴 수 없다. 팔로 하는 스윙을 벗어나려면 어깨를 돌리는 것이 아니라 꼰다고 생각하는 것이 훨씬 낫다. 그래야 힘을 축적해 임팩트 때 제대로 힘을 실어줄 수 있다.

◆ 상체와 하체를 분리하라.
어깨가 제대로 꼬였다면 긴장감을 느낄 수 있다. 그리고 다운스윙에 들어갔을 때는 상체와 하체가 분리돼야 한다. 먼저 하체가 다운스윙을 시작하고 상체의 꼬임이 풀려야 장타를 칠 수 있다.

◆ 임팩트 때 몸을 낮춰라
임팩트하기 직전 타이거 우즈의 사진을 보면 마치 쪼그려 앉은 듯하다. 마치 농구 선수가 리바운드를 하기 위해 몸을 약간 낮추는 것 같은 동작이다. 많은 아마추어들이 스윙 내내 같은 자세를 유지하라고 듣지만, 오히려 이게 거리를 줄이는 역할을 한다. 임팩트 전 약간 쪼그리는 자세가 힘을 얻게 한다.

◆ 타이밍이 최고의 비거리 요소
다운스윙은 상체와 하체가 잘 조화돼야 한다. 이것이 제대로 맞물려 돌아가지 않으면 장타를 칠 수 없다. 적절한 타이밍과 온전한 체중 이동이 거리를 늘리는 최고의 파워 원천이다.

◆ 완만하게 공에 다가가라
골프채가 급격한 각도로 공에 다가가면 파워를 제대로 실어줄 수 없다. 장타를 끌어내기 위해서는 골프채가 급하지 않고 약간 완만하게 공에 다가가야 한다.
사실 최고의 장타 팁은 '거리가 전부가 아니다'는 것이다. 장타에 목을 맬수록 오히려 미스샷이 나오기 쉽다. 장타 한 번 치려고 여러 차례 미스샷을 한다면 결코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없다. 잭 니클라우스는 당시 최고의 장타자였지만 지금은 그보다 멀리 치는 선수들이 무척 많다. 하지만 누구도 니클라우스를 넘지 못하고 있다. 니클라우스가 최고 골퍼가 된 것은 장타 때문만은 아니다.

◆ 어드레스 때 턱 들어줘야
샷 거리를 늘리려면 어깨를 충분히 회전시켜줄 필요가 있다. 어깨를 돌려줘야 스윙 아크(면)를 키울 수 있고 다운스윙 때 볼에 체중을 실어주기도 수월하다.
어깨를 더 크게 회전하기 위해서는 어드레스 때 턱을 들어서 쇄골과 턱 사이에 공간이 생기도록 해야 한다.
먼저 척추를 똑바로 펴서 상체를 허리가 아니라 엉덩이부터 앞으로 기울이고 양팔은 자연스럽게 늘어뜨린다. 이 상태에서 턱을 가슴 쪽으로 숙이지 말고 위로 들어준다. 이렇게 해야 백스윙 때 왼쪽 어깨가 턱 밑을 쉽게 지나갈 수 있다. 원래의 볼 바로 바깥(먼)쪽에 볼 하나가 더 있다고 상상하면서 코 끝이 그 가상의 볼을 가리키게 하면 턱을 적당한 높이로 드는 데 도움이 된다. 턱을 들고 등을 곧게 유지해야 어깨를 보다 자유롭게 회전할 수 있고 볼을 보다 정확하게 맞힐 수 있다.

index vote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iconbox™ / dognara